검색
  • (주)뉴빌리티

세븐일레븐 X 뉴빌리티 ‘실외 자율주행 로봇 편의점 로봇배달’ 국비지원 실증사업 참여

- 산자부 산하 한국로봇산업진흥원 주관 ‘수요맞춤형 서비스로봇 개발∙보급 사업 참여’

- 1점포&다수 로봇 운영 테스트 넘어 다수 점포에서 다수 로봇 활용한 근거리 배달 서비스 모델 도전

- 올해 4분기, 3개월간 실증사업 1단계 수행… 강남권 3개 점포 선정, 자율주행 배달로봇 ‘뉴비’ 3대 투입



편의점 세븐일레븐은 산업통상자원부 산하 한국로봇산업진흥원이 주관하는 「수요맞춤형 서비스로봇 개발∙보급 사업」에 뉴빌리티와 함께 참여한다.


세븐일레븐은 뉴빌리티와 함께 이번 정부 주관 실증사업 참여 기관으로서 실외 자율주행 로봇을 활용한 도심지 편의점 로봇배달 서비스 모델 구축을 위한 심화 테스트 준비에 나선다. 뉴빌리티는 롯데벤처스의 스타트업 펀드투자 우수기업으로 자율주행 로봇 소프트웨어 개발 분야에서 널리 인정받고 있는 유망 스타트업이다.


세븐일레븐과 뉴빌리티는 차세대 근거리 배송 서비스 프로젝트 파트너십을 공고히 해왔다. 지난해 8월 ‘자율주행 로봇 배달 서비스 도입 및 상용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이후, 곧바로 서초아이파크점에 자율주행 배달로봇 ‘뉴비’를 도입하고 근거리 배달 서비스의 상용화를 위한 시범 운영에 나섰다. 점포 인근 아파트 단지와 오피스 지역을 대상으로 최초 1대에서 3대까지 운영대수를 단계적으로 확대하며 한 점포에서의 다수 로봇 운영 모델 테스트를 성공적으로 진행했다.


배달로봇 ‘뉴비’는 카메라 기반 자율주행 시스템을 탑재하고 있어 도심 내에서 뛰어난 자율주행 성능을 보여준다. 복잡한 도심이나 비, 눈 등이 오는 상황에서도 안정적으로 자율주행 배달 임무를 수행할 수 있다.


이제 세븐일레븐은 1점포&1로봇, 1점포&다수 로봇 테스트를 넘어 다수 점포에서 다수 로봇을 활용한 근거리 배달 서비스 모델에 도전한다. 이에 따라 기존 서초아이파크점에서 진행해 왔던 자율주행 로봇 배달 테스트 운영은 종료됐다.


세븐일레븐은 뉴빌리티와 함께 실증사업 수행을 위한 준비단계를 거쳐 올해 4분기부터 다수 점포&다수 로봇 운영 테스트를 시행한다. 이번 테스트는 실증사업의 1단계로서 수행 기간은 12월까지 총 3개월이다.


세븐일레븐은 강남∙서초∙송파 지역 중심으로 배달 수요가 꾸준하고, 로봇 주행 환경 등 테스트에 적합한 입지를 갖춘 3개 점포를 선정할 계획이며, 자율주행 배달로봇 ‘뉴비’는 총 3대가 투입된다.


박서영 뉴빌리티 사업개발담당은 “이번 실증사업을 통해 편의점 경영주와 고객들 모두가 편리하고 안전하게, 합리적인 비용으로 이용할 수 있는 로봇배달 서비스 모델을 개발하고자 한다”며 “세븐일레븐과 지속적인 협력을 통해 도심지역 편의점 라스트 마일 구간의 배송을 혁신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최병용 세븐일레븐 DT혁신팀 선임책임은 “이번 실증사업은 여러 편의점 매장에서 공동으로 활용할 수 있는 도심지역 편의점 로봇베달 서비스 모델을 설계하고 테스트하는데 목적을 두고 있다”며 “차세대 배달 서비스 시장을 선점하여 디지털 기술을 활용한 가맹점의 운영 편의와 수익 증대를 휘한 혁신을 일굴 것”고 말했다.



조회수 159회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