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 Lee Andrew

배달음식 싣고 스스로 운반…송도에 자율주행 배송 로봇

내달부터 대학 캠퍼스 내부 시범사업

연수구, 국비 1억 투입 이동경로 구축

생활물류 서비스산업 스마트화 기대

자율주행 로봇 소프트웨어 개발 스타트업 ‘뉴빌리티’의 자율주행 배송 로봇 ‘뉴비’ 모습. /사진제공=뉴빌리티


바퀴가 달린 카트 모양의 로봇이 한 대학교 캠퍼스 도로에서 자율주행을 한다.

로봇이 멈춰선 곳은 기숙사 앞. 한 학생이 로봇에 다가가자 카트 덮개가 열리고 그 안에는 학생이 주문한 배달 음식이 놓여 있다.


인천 연수구는 내달부터 송도국제도시에서 '도심형 자율주행 배송 로봇 시범 사업'을 실시한다고 9일 밝혔다.


이 사업은 행정안전부가 주관하는 주소 체계 고도화 및 주소산업 창출 시범 사업의 일환으로, 약 1억원의 국비가 투입된다.


자율주행 배송 로봇 사업의 핵심은 로봇의 이동 경로를 구축하는 것이다.


구는 연세대 국제캠퍼스 등 송도 내 대학교 중 한 곳을 시범 사업지로 선정한 뒤 한국국토정보공사와 함께 교내 건물에 도로명주소를 부여할 계획이다. 특히 최적의 이동 경로를 설정하기 위해 오르막과 각종 장애물 등 로봇의 자율주행에 방해가 되는 요소를 정확히 파악할 예정이다.


이후 교내 주소 정보가 입력된 로봇은 학교 정문에서 배달 음식을 싣고 목적지까지 스스로 이동한다.구는 주소 체계 고도화를 통한 자율주행 배송 로봇 사업이 상용화되면 생활 물류 서비스 산업의 스마트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행안부는 이번 시범 사업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되면 배달업체 측에서 자율주행 배송 로봇을 효율적으로 이용할 수 있도록 주소 정보를 제공한다는 구상이다.


구 관계자는 “현재 도로교통법상 일반 도로에선 자율주행 배송 로봇을 운행할 수 없기 때문에 우선 대학교에서 시범 사업을 하려는 것”이라며 “6월부터 시작해서 12월에 마무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내달 9일 '입체 주소 제도' 도입을 뼈대로 하는 도로명주소법 개정안이 전면 시행된다. 입체 주소 제도가 도입되면 지하철역 승강장(플랫폼)에 있는 가판대나 고가도로에 있는 화장실에도 주소를 부여할 수 있게 된다.


행안부는 기업이 필요로 하는 주소 정보를 구축·보급하고 이를 통해 주소산업 지원 방안을 제시하기 위해 올 3월 각계 전문가와 토론하는 자리도 가졌다.


/박범준 기자 parkbj2@incheonilbo.com


출처 : 인천일보(http://www.incheonilbo.com)

조회 19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