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 Lee Andrew

로봇이 편의점 배달한다···뉴빌리티·세븐일레븐 '자율주행 로봇 배달' 추진

뉴빌리티·세븐일레븐, ‘자율주행 로봇 배달 서비스 도입 및 상용화' 업무협약 체결

4분기 내 자율주행 배달로봇 '뉴비' 활용한 근거리 배달 서비스 시작

라스트마일 배달 로봇 플랫폼 뉴빌리티는 26일 오전 편의점 세븐일레븐과 자율주행 로봇 배달 서비스 도입 및 상용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최경호(왼쪽) 세븐일레븐 대표와 이상민 뉴빌리티 대표가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 제공=뉴빌리티


라스트마일 배달 로봇 플랫폼 뉴빌리티가 편의점 세븐일레븐과 ‘자율주행 로봇 배달 서비스 도입 및 상용화’를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뉴빌리티와 세븐일레븐은 4분기 내 자율주행 배달로봇 ‘뉴비’를 활용한 근거리 배달 서비스를 시작할 예정이다. 상용화를 전제로 하는 이번 시범 운영은 수도권 지역 주택가 상권을 중심으로 진행된다.


카메라 기반 자율 주행 시스템을 탑재한 뉴빌리티의 배달 로봇 뉴비는 도심 내에서 뛰어난 자율 주행 성능을 보여주면서도 가격 경쟁력을 갖춘 게 특징이다. 실제 뉴빌리티의 멀티 카메라 시스템은 라이다(LiDAR) 기반의 자율 주행 솔루션에 비해 개발 비용이 10분의 1 수준에 불과하다. 로봇 배달 서비스의 핵심이 자영업자의 비용 부담을 낮춰주는 데 있다고 판단해 사업 초기부터 가격 경쟁력을 최우선 목표로 설정한 결과다.


또 다른 강점은 복잡한 도심이나 비, 눈 등이 오는 상황에서도 안정적으로 자율 주행 배달 임무를 수행할 수 있다는 사실이다. 서울 강남과 같은 도심지에서는 고층 건물이 많아 기존의 위성항법장치(GPS) 기반 자율 주행 시스템이 잘 작동하지 않을 수 있고, 보행자와 자전거 등으로 길이 붐비기 마련이다. 뉴빌리티의 배달로봇 뉴비는 멀티 카메라 시스템뿐만 아니라 다양한 센서 기술을 융합해 도심에서도 정확한 위치 추정과 장애물 인식·회피가 가능하다.


최경호 세븐일레븐 대표는 “뉴빌리티가 현재 국내 스타트업 중에 배달 로봇 기술로는 가장 앞서 있는 만큼 이번 신규 디지털 전환(DT) 프로젝트를 함께 할 최적의 파트너로 판단했다”며 “편의점의 차세대 배달 서비스 모델을 안정적으로 구축하고, 향후 이 같은 혁신 활동을 기반으로 양 사가 더욱 협력해 가맹점의 운영 편의와 수익을 증대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상민 뉴빌리티 대표는 “세븐일레븐과의 협업은 국내 리테일 업계에서 시도하는 첫번째 라스트마일 로봇 배달 사례로 로봇 배달 서비스 상용화의 기폭제가 될 수 있을 것”이라면서 “앞으로도 다양한 협업을 통해 고객들이 배달로봇 뉴비와 일상 속에서 자주 마주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조회수 140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