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 (주)뉴빌리티

뉴빌리티, SK텔레콤과 자율주행 AI솔루션 전략적 맞손…’자율주행 배달로봇’ 본격화

- 자율주행 로봇 배달플랫폼 뉴빌리티, SK텔레콤과 전략적 양해각서 체결

- 뉴비의 자율주행 기술과 SKT 보유 AI솔루션의 최적화된 통합, 상용화 흐름 주도




자율주행 로봇 배달플랫폼 기업 뉴빌리티(대표 이상민)가 SK텔레콤(대표 유영상)과 자율주행 로봇라스트마일 배달 서비스 공동개발 및 사업화 추진을 위한 전략적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양사는 뉴빌리티가 보유한 배달로봇 ‘뉴비(NEUBIE)’의 고도화된 자율주행 기술과 SK텔레콤이 보유한 AI 솔루션의 최적화된 통합을 통해 자율주행 로봇 배달시장을 본격적으로 공략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양사는 자율주행 로봇배달의 상용서비스 전개를 위해 서비스 품질을 높이는 데 주력할 예정이다.


뉴빌리티가 자체 개발한 ‘뉴비’는 자율주행 근거리 라스트마일 배달 로봇으로 값비싼 라이다(LiDAR)센서 대신 카메라 기반 자율주행 솔루션을 적용하여 압도적인 가격 경쟁력을 확보했다. 또한 지난해 인천 연수구 송도 일대를 시작으로 서울 서초구, 송파구 등에서 치킨, 편의점 상품, 도시락 등 시범 서비스를 성공적으로 수행하며 복잡한 도심에서의 자율 주행 배달 임무 수행에도 최적화되어 있다는 평을 받고 있다. 이에 최근 230억원 규모의 시리즈 A투자를 유치하며 자율주행 배달 로봇을 선도하는 기업으로서 입지를 굳히고 있다.


SK텔레콤은 본업과 연계된 인공지능(AI)과 정보통신기술(ICT)을 기반으로 공간 모델링 및 측위 솔루션 ‘VLAM’을 통해 로봇의 장애물 감지 및 회피 등 자율주행의 필수 기술을 ‘뉴비’에 연계할 예정이며 또한 AI와 클라우드 서버 기반의 관제 및 운영 플랫폼인 ‘그랜드 뷰’도 적용할 방침이다.


뉴빌리티는 자율주행 로봇 뉴비의 라스트마일 배송에 AI 솔루션 역량을 동원하여 안정적인 자율주행 배송 품질을 한 차원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를 통해 국내에서 가장 먼저 실외 로봇 배달 서비스를 정식 출시하여 로봇 배달의 상용화 흐름을 주도한다는 방침이다.


이상민 뉴빌리티 대표는 “도심과 골목 어디서든 자율주행 성능을 발휘할 수 있는 뉴비의 근거리 라스트마일 로봇 배달의 상용화가 머지 않았다”며, “뉴비와 함께 로봇 배달 플랫폼 ‘뉴비고(NUBIEGO, 가칭)’를 앞세워 우리 생활에 가장 밀접한 동네 기반 공유형 라스트마일 플랫폼을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한 편, 배달 로봇의 자율주행 배달 서비스는 현재 규제 샌드박스 실증 특례를 받은 기업들에 한해 시범 운영하고 있으며 정부도 ‘2021년 로봇산업 선제적 규제혁신 로드맵’을 내놓고 2023년까지 배달로봇의 보도 통행을 허용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하지만 그 사이 미국, 러시아 등 글로벌 경쟁사들은 경쟁력을 키우고 이미 상용화 단계에 접어들고 있어 국내 규제혁신이 시급한 상황이다.

조회수 153회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