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 (주)뉴빌리티

뉴빌리티, 세계 최초로 국회 내 로봇 배달 서비스 실증 진행

- 뉴빌리티, 도심, 대학가, 골프장 등에 이어 국회서도 실증사업 이어가

- 자율주행 로봇 '뉴비', 국회도서관-의원회관 간 도서 배달 시범 서비스 실시

- 연내 서비스 상용화하며 자율주행 로봇 기반 '라스트마일' 배달 혁신 이룰 것


자율주행 로봇 배달 플랫폼 뉴빌리티는 국회도서관과 협업해 국회 내 로봇 배달 서비스 실증을 진행한다고 25일 밝혔다.


뉴빌리티는 자율주행 배달 로봇 '뉴비'를 국회 경내 배치하고, 국회도서관과 국회의원회관 사이를 왕복하며 국회 내 대출 도서의 로봇 배달 실증서비스를 실시한다. 이는 국회 같은 공공기관에 로봇으로 배달 서비스를 진행하는 세계 최초의 사례다.


뉴빌리티는 작년부터 도심지, 대학가 및 골프장 등을 중심으로 로봇 배달 서비스의 다양한 실증 사업을 꾸준히 펼쳐 오며 고객들의 서비스 니즈와 시장 가능성을 확인했다. 뉴비는 값비싼 라이다(LiDAR) 센서 대신 카메라 기반 자율주행 솔루션을 적용해 가격경쟁력을 확보하는 한편, 자율주행 복잡도와 측위 오차율이 높은 도심 환경에서도 안정적인 서비스가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한편, 뉴빌리티는 금일 국회 경내서 '도로교통법 개정(안)'을 공동발의한 국회의원들에게 자율주행 로봇 서비스를 시연했다. 해당 개정안을 대표발의한 정일영 의원 등 국회의원 5명은 자율주행 로봇 뉴비의 안정적인 주행 성능을 현장에서 확인했다. 오늘 발의된 도로교통법 개정(안)에는 로봇을 보행 주체로 정의하고, 보도 통행을 허용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상민 뉴빌리티 대표는 “국회 내 실증 테스트를 포함해 상용화 단계까지의 완성도를 더욱 높이기 위해 앞으로도 다양한 실증 사업을 이어나갈 예정"이라며, "이번 도로교통법 개정(안)을 통해 자율주행 로봇이 보행로를 이용한 안전한 서비스 수행이 가능한 법적 토대가 마련되는 만큼 배달의 라스트마일을 혁신하는 서비스를 연내 선보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회수 172회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