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 Lee Andrew

강남 거리에 편의점 배달 로봇 뜬다… 편의점 최초 세븐일레븐 첫 도입

조선일보 성유진 기자 편집국 산업1부 기자


편의점 세븐일레븐이 다음 주부터 서울 서초아이파크점에 자율 주행 배달 로봇 ‘뉴비’를 시범 도입한다고 22일 밝혔다. 실내가 아닌 건물 밖을 돌아다니며 물건을 배달하는 편의점 로봇은 이번이 처음이다.


스타트업 뉴빌리티가 만든 이 로봇은 카메라 기반 자율 주행 시스템으로 움직인다. 고층 건물이 많은 도심에선 GPS(위성 위치 확인 시스템) 신호가 잘 닿지 않는다는 점을 감안해 카메라 방식으로 보완했다고 한다. 뉴빌리티 관계자는 “멀티 카메라뿐 아니라 다양한 센서 기술을 융합해 도심에서 정확한 위치를 찾고, 장애물을 인식해 피할 수 있다”고 말했다.


편의점 직원이 상품을 포장해 로봇에 실으면 곧바로 입력된 주소로 이동한다. 로봇이 아파트 현관 등에 도착하면 손님이 QR코드를 찍고 상품 보관함에서 물건을 꺼내가면 된다. 최대 적재량은 25kg으로 편의점 대부분 물건을 배달할 수 있다.


세븐일레븐은 3개월간의 시범 운영 기간에 서비스 반경을 300m까지 확장하고, 운영 대수도 늘려나간다는 계획이다. 내달에는 드론 스타트업 파블로항공과 함께 드론 배송 서비스도 선보일 예정이다. 세븐일레븐 관계자는 “근거리 배달 수요가 많아지고 있는 만큼 로봇 같은 서비스를 통해 시장을 선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조회 27회댓글 0개